더이상 이 블로그에서 에세이를 쓰지 않습니다.
에세이는 브런치에서 읽어주세요.
  • 대학 졸업장은 의외로 가볍다
    어떻게든 좋은 대학에 입학하자 지금은 어떤지 잘 모르지만, 내가 학교에 다닐 때는 중학교만 들어가도 대학입학을 준비했다. 준비라 할게 딱히 특별한 건 아니다. 이외에 딱히 잘하는게 없다면 좀 더 좋은 대학에 입학하기 위해 공부에 매진한다. 수학 성…
    30 March, 2020
  •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응하고 발전하기
    아직도 30년 전, 학교 입학식 장면이 눈에 선하다. 8살의 겁먹은 꼬마는 모든 게 낯설었다. 넓은 운동장, 수많은 아이들, 그리고 앞에 서 있는 선생님. 바로 뒤에 엄마가 없었다면 울음을 참지 못했을 것이다. 그렇게 멍하니 앞을 바라보고 있는데, …
    22 March, 2020
  • 재택근무로 깨닫는 일에 대한 마음가짐 (feat. 코로나19)
    재택근무가 점점 길어진다. 이미 3주가 지났다. 그리고 다음 주도 재택근무로 확정되었다. 총 4주. 하지만 이대로 끝날 것 같진 않다. 가 어느 정도 진정되는 듯 하지만 여전히 진행 중이기 때문이다. 이 바이러스가 완전히 종식 단계로 접어들지 않는 …
    16 March, 2020
  • 책을 읽는 솔직하고 현실적인 이유
    의외로(?) 사람들이 잘 안 믿지만, 나는 책을 좋아한다. 일 년에 100권씩 읽는 열렬한 독서가는 아니지만 일 년에 대충 30~40권쯤 읽는다. 일이 바쁘거나 다른 것에 빠져있을 때가 아니라면 항상 읽는 책이 두어 권 있다. 종류나 장르도 가리지 …
    09 March, 2020
  • 우리는 모두 불완전하다
    “Isn’t everything we do in life a way to be loved a little more?” (우리가 인생에서 하는 모든 행동들은 더 사랑받기 위해서가 아닐까?) - 비포 선라이즈 중 셀린의 대사 - 인간은 태어나서 부모의…
    01 March, 2020
  • 소설의 재미 - 캐릭터 <옥상에서 만나요, 저주토끼>
    최근에 단편 소설집 두권을 읽었다. 처음 읽은 책은 정보라 작가의 , 두번째 읽은 책은 정세랑 작가의 . 구성도 비슷하고 장르도 비슷하다. 둘다 단편집에 비슷한 장르(SF, 판타지 또는 호러), 그리고 젊은 여성 작가라는 점. 하지만 읽어보면 완전히…
    24 February, 2020
  • 기억과 기록 (feat. 태백산)
    매년 겨울산에 오른다. 횟수로 5년째, 6년간 딱 한번 제외하고 매년 겨울산에 올랐다. 한라산 두번, 덕유산, 설악산에 이어 이번에는 태백산. 원래 이번 겨울에는 등산 계획이 없었지만, 태백산에 눈이 왔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곧바로 버스표를 예약했다.…
    09 February, 2020
  • 단편소설의 매력, <종이 동물원> by 켄 리우
    서른이 넘으면서 소설은 거의 읽지 않았다. 소설을 딱히 싫어해서는 아니다. 그렇다고 흥미가 떨어진것도 아니다. 시간이 없었을 뿐. 이야기가 주는 매력은 여전했다. 미래가 불확실하고 현실이 불만족스럽다보니 소설을 읽는데 시간을 들일 여유가 없었다. 정…
    03 February, 2020
  • 친하지 않은 사람들과 여행하기
    사람마다 여행하는 스타일은 다르다. 혼자서 다니는걸 좋아하는 사람, 친한 친구들과 여럿이서 같이 다니는걸 좋아하는 사람, 한번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여행지로 떠나길 즐기는 사람, 익숙한 곳으로 가는걸 좋아하는 사람 등. 나는 이중에 혼자서 다니길 좋…
    19 January, 2020
  • 우리집에도 고양이가 한마리 산다.
    곽재식 작가가 그랬다. 반드시 써야하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소재가 떠오르지 않을때는 고양이에 대해 쓰라고. 그래서 믿고 고양이에 대해 쓴다. 요즘처럼 고양이의 위신이 높아진적이 없는 것 같다. 우리 부모님 세대때만 해도 요물(우리 부모님 표현을 빌리자…
    13 January, 2020
  • 처음으로 소설을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항상 앞부분만 쓰다가 그만두는 당신을 위한 어떻게든 글쓰기>
    나는 이야기꾼의 재능이 없다. 똑같은 이야기도 내가하면 재미없다. 그래서 언제나 다른 사람에게 이야기를 할때면 말하기전에 머리속으로 미리 상상해본다. 어떤 순서로 말하면 좋을지, 어떤 부분에 포인트를 줘야할지, 어떤 표현을 써야 재미있을지 등을 생각…
    05 January, 2020
  • 2019년 회고
    해가 넘어가는데 큰 의미를 두는 타입은 아니지만, 2018년 회고에서 세운 계획을 얼마나 달성했나 점검하는 차원에서 2019년 회고를 남겨본다. 2018년 회고에서 정했던 2019년 계획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개발: 개인프로젝트를 만들자. 운동…
    30 December, 2019
  • 망한 글쓰기
    의 마감시간(dead line)은 월요일 출근전이다. 덕분에 주말을 여유있게 보낸적이 거의 없다. 항상 마감시간에 쫒긴다. 주중에 미리 글감을 생각하고 조금이라도 글의 구성을 생각해놓으면 그나마 낫다. 하지만 주말이 되도록 무슨 글을 쓸지 정하지 못…
    22 December, 2019
  • 미국 VS 유럽
    이번에 좋은기회가 생겨 미국을 방문하게 되었다. 첫 방문이었다. 이전에 속으로 느끼던 막연한 이미지를 두 눈으로 직접 본다는 생각에 두렵기도 하고 설레기도 했다. 11시간이 넘는 장시간 비행 끝에 드디어 라스베가스에 도착했다. 짐을 찾고 공항 문을 …
    09 December, 2019
  • 15년만에 다시 읽어보았다. <슬픔이여 안녕>
    을 다시 읽었다. 15년 만이다. 다시 읽은 특별한 이유는 없다. 트위터에서 우연히 보고 다시 한번 읽어봐야겠다 생각했을 뿐. 기억에 20대 초반에는 그다지 큰 감흥은 없었다. 명작 소설 한권 읽어냈다는 정도의 성취감. 딱 그정도 였다. 하지만 모두…
    29 November, 2019
  • 자카르타라는 도시
    동남아시아의 많은 대도시를 다녀보진 않았지만, 대체로 몰(mall)이 발달했다. 이번에 자카르타를 방문해서도 모든 식사와 쇼핑은 몰에서 해결했다. 10년전에 방문했던 방콕도 그랬다. 전철역에 내리면 몰(mall)로 직접 이동할수 있게 통로로 연결되어…
    25 November, 2019
  • 다른 나라의 문화를 바탕으로 소설을 쓴다는 것 <밤의 양들>
    나는 원래 드라마를 좋아하지 않는다. 특히 한국 스타일(?)의 드라마는 더욱 더 내 취향이 아니다. 지금껏 한국드라마의 처음부터 끝까지 완주한 작품의 거의 손에 꼽을 정도다. 장르 불문하고 등장하는 로맨스, 과도한 PPL, 비현실적인 스토리, 아이돌…
    17 November, 2019
  • 당신은 당신의 감정을 얼마나 잘 이해하나요?
    어느날 트위터에서 글 하나를 보았다. 섬뜩하다. 섬뜩하긴한데, 조금 이해는 간다. 결국 자살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처음부터 결과가 그렇게 되리라 생각하진 않았을 것이다. 처음에는 약간의 신경쓰임부터 시작했겠지. 그러다 그 신경쓰임이 반복되다보면 조금씩…
    11 November, 2019
  • 계속해서 글을 쓴다는 것
    블로그 이사 지금까지 몇번이나 블로그를 만들고 옮겼는지 모르겠다. 대략 5번쯤 될까. 글은 별로 쓰지도 않으면서 맘에 안드는 것들이 생기면 금방 싫증내고 옮겨버린다. 처음엔 티스토리로 시작했다. 서비스형이면서 일부 코드를 고칠 수 있는게 맘에 들었다…
    03 November, 2019
  • 우울할땐 그림을 그리자. (feat. iPad mini 5 + Apple pencil)
    어릴적 그림 그리는 화가가 되고 싶었다. 아마 초등학교 다닐때부터 중학교 다닐때 까지의 꿈이었던걸로 기억한다. 이후, 고등학생이 되면서 우주물리학자, 교육부장관(?) 등이 후보로 나왔다. 그러나 화가만큼 오랫동안 지속되지는 못했다. 어렸을적 나는 전…
    20 October, 2019
  • 어떻게하면 좌절을 극복할 수 있을까? <타이탄의 도구들>
    내 기억에 학창시절의 나는 좌절을 겪어본적이 없었던것 같다. 나름대로 수학문제 풀이에 재능이 있었던 탓이라 그런지 수학에는 항상 자신감이 있었고, 그 자신감이 다른 과목에도 영향을 끼쳤고, 전체적으로 상위권을 유지할 수 있었다. 1등을 하고 싶다는 …
    06 October, 2019
  • 규칙이 곧 자유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다양한 장소에서 소설을 쓴다. 일본, 유럽, 미국 등 다양한 장소에 머무르며 소설을 쓴다. 일본에 있으면 아무래도 잡일이 이것저것 많이 들어오기 때문에 소설에 집중하기 위해 외국으로 나간다 한다. 성공한 유명한 작가이기 때문에 가능…
    15 September, 2019
  • 내 영어에는 좀 더 나은 output이 필요하다!! (feat. 파파고)
    영어가 참 안 는다. 나름대로 열심히 하고 있다 생각하는데, 정말 안 는다. 어학연수나 유학중인 사람들 만큼 실력이 일취월장하는건 바라지도 않는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도 하다. 고작해야 출퇴근 시간의 쉐도잉과 퇴근 후 전화영어가 전부기 때문이다(가…
    08 September, 2019
  • 부모님의 은퇴
    내가 스물 한 살이었던 해로 기억한다. 부모님은 적지 않은 나이에 슈퍼마켓을 시작하셨다. 당시 아버지가 다니시던 직장이 일종의 파산(?)을 당하면서 뭐라도 시작할수 밖에 없었다. 결국 선택한것이 슈퍼마켓이었다. 그때는 나와 형이 한창 대학을 다니던 …
    29 August, 2019
  • 다시, 하루키 <직업으로서의 소설가>
    내 20대 초반의 사고와 감성은 하루키의 책이 지배했다. 딱히 때문에 그렇게 끌렸는지 지금도 확실하진않다. '어딘지 모를 허무함', '고독해 보이지만 매력적인 캐릭터들', '사건보다는 내면과의 깊은 대화' 같은 것일수도 있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
    25 August, 2019